google translate

Newspaper

To share Artist`s Music with even more People, we use SNS and Youtube parallel to media such as TV, Radio and Newspapers, to maximize the Impact and Efficiency.
아티스트의 예술적 활동을 뒷받침 해주기 위해 미디어와 언론을 통한 마케팅에 SNS, 유튜브를 병행하여 다양한 타겟층을 확보함은 물론이고 비용적 효율성을 극대화 시키고 있습니다.  

[워싱턴 중앙일보] “전무후무한 명작은 뿌리에서 나옵니다” - 2018/12/14

440 2018.12.16 09:05

첨부파일

짧은주소

본문


“전무후무한 명작은 뿌리에서 나옵니다”

세계적 바이올리니스트 박지혜 | 워싱턴 공연 앞두고 단독 인터뷰 |16일 오후 5시 와싱톤중앙장로교회 사진설명 : 세계적 바이올리니스트 박지혜 | 워싱턴 공연 앞두고 단독 인터뷰 |16일 오후 5시 와싱톤중앙장로교회
출처 : 워싱턴 중앙일보(심재훈 기자)

 

천상의 선율로 세계 무대를 휩쓸고 있는 세계적 바이올리니스트 박지혜(사진)가 워싱턴에 도착, 14일 하얏트 덜레스 호텔에서 본보와 단독 인터뷰를 했다.

 

박지혜는 독일에서 태어나 칼스루헤 국립음대를 최우수로 졸업했고 카네기홀에서 한국인 최초로 시즌 개막주간 독주회를 열었다. 독일 정부는 박지혜에게 1735년산 국보급 바이올린 ‘페트루스 과르네리’를 평생 사용하라는 영예를 줬고, 미국의 세계적 인물 강연 프로그램 ‘테드(TED)’는 그녀를 초청 연사로 세웠다. 2011년 박지혜는 ‘대한민국을 빛낸 존경받는 한국인 대상’을 수상했다.

박지혜는 16일(일) 오후 5시 와싱톤중앙장로교회(목사 류응렬) 콘서트를 앞두고, 워싱턴 한인들에게 줄 선물을 소개했다. 박지혜는 “성탄절을 앞두고 아기예수 탄생을 기뻐하는 가스펠을 연주할 것”이라며 “비발디의 4계 중 겨울, 아리랑 등 곡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그녀의 연주가 ‘천상의 선율’로 불리는 이유는 관객들에게 쉼과 위로를 선물하기 때문이다. 박지혜는 “콜린파월 전 미국 국무장관 등 리더들 앞에서 연주할 때가 많은데, 나는 그들에게 무언의 위로를 전하는 역할을 맡았다고 생각한다”며 “리더의 자리에 있으면 아픔을 다른 사람에게 말하지도 못하고 어려움이 더 많을 것이다. 내 연주를 듣고 낙심과 절망이 떠나가고, 공감대가 형성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중략) <-- 링크의 원문기사를 참고해 주세요!

 

박지혜는 워싱턴 한인 차세대들에게 한국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자신도 독일에서 태어나 자랐지만, 한국어를 잘할 수 있어서 지금의 자리에 오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박지혜씨 부모님은 그녀가 한국어를 잘할 수 있도록 초등학교 때 한국으로 유학보냈다. 독일로 돌아온 그녀는 독일에서 중고등학교와 대학교를 다녔다. 박지혜는 “독일의 한인 이민자 가운데서도 자녀가 완전히 ‘독일인’으로 살아가길 바라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렇게 자란 자녀는 어른이 돼 정체성의 혼란을 겪게 된다”며 “한국의 문화를 경험하게 해주고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인이라 말할 수 있는 애국심을 심어주고, 모국어를 유창하게 구사하게 도와준 부모님께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16일 공연에서 ‘아리랑’을 연주하는 것도 뿌리의식의 영향 때문이라고 말했다. 관객들은 아리랑을 들으며 한국에 대한 벅차오르는 감정, 자랑스러운 느낌을 받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녀는 “드보르작의 음악이 더 유니크한 것은 가장 체코답기 때문이다”라며 “전무후무한 음악을 내려면 한국인 뿌리를 바탕으로 기술을 연마해야 한다”며 “2세를 키우는 분들은 자녀가 자신의 뿌리를 잃지 않도록 도와야 한다”고 말했다.

 

세계적 바이올리니스트 박지혜 | 워싱턴 공연 앞두고 단독 인터뷰 |16일 오후 5시 와싱톤중앙장로교회 사진설명 : 세계적 바이올리니스트 박지혜 | 워싱턴 공연 앞두고 단독 인터뷰 |16일 오후 5시 와싱톤중앙장로교회
출처 : 워싱턴 중앙일보(심재훈 기자)

 

박지혜는 신앙인이다. 그녀는 자신이 가장 약할 때에 하나님의 도움을 받고, 축복의 통로가 된다고 말했다. 박지혜는 “힘들고, 낙심되고, 자책하면서 자괴감에 빠져들 때가 있는데, 신앙의 힘으로 포기하지 않고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며 “흥겨운 연주를 앞둔 상황에서 사소한 문제나 실수로 마음이 낙심될 때가 있는데, 하나님의 도움으로 극복한다”고 말했다. 박지혜의 비전은 음악인의 틀에서 벗어나 사회 전반에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것이다. 그녀는 나라와 민족을 위한 기도에도 힘쓰고 있다. 민족에 대한 관심이 높은 이유는 외고조부인 전봉준 녹두장군의 영향도 있다. 구체적으로 그녀는 베를린과 라이프찌히, DMZ, 워싱턴 등에서 바이올린으로 한국음악을 알리는 평화혁명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다. 박지혜는 “더 많은 사람이 우리나라의 평화를 위해 기도해주길 바라는 마음으로 상징적인 도시에서 우리음악을 바이올린으로 알리고 싶다. 정치적이 아닌, 오로지 음악으로”라고 말했다.

 

원문출처: 워싱턴 중앙일보(심재훈 기자)​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6821882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12건 1 페이지
[독일신문] Konzert in Leipziger Nikolaikirche will Brücke nach Korea schlagen
  • 2019.10.09
  • 39

Stiftung Friedliche Revolution hat die Geigerin Ji-Hae Park nach Leipzig eingeladen Zum 30. Jahrestag der gewaltlosen Überwindung der SED-Herrsch…

[아시아경제] 바이올리니스트 박지혜, 9일 獨 라이프치히 '빛 축제'에서 독주회
  • 2019.10.09
  • 18

독일어 강연으로 평화 메시지도 전할 예정바이올리니스트 박지혜(34)씨가 독일 평화혁명재단(Friedliche Revolution) 초청으로 9일 라이프치히의 니콜라이 교회에서 독주회를 한다. 바이올리니스트 박지혜 [사진= 혜화JHP 제공]​ 박지혜의 …

[스포츠동아] 바이올리니스트 박지혜, 베를린장벽 붕괴 초청연주
  • 2019.10.09
  • 23

베를린 장벽 붕괴 30주년 바이올리니스트 박지혜, 독일 통일 30주년 기념 무대 초청연주 독일 평화혁명재단 초청으로 라이프치히 빛축제 기간에 열려 독일 태생 연주자, 음악과 강연으로 평화의 메시지 전할 것지난해 워싱턴에서 시작된 평화 프로젝트는 계속된…

gs칼텍스 예울마루 박지혜 단독 공연 with 지혜밴드
  • 2019.08.08
  • 353

손양원 목사 순교 69주년 기념 음악회가 9월 7일 오후 5시 GS칼텍스 예울마루 대극장에서 개최된다. 여수시(시장 권오봉)가 주최하고 (사)민족지도자손양원목사기념사업회(이사장 오현석 목사)가 주관하는 이번 음악회에는 공연에는 바이올리니스트 박지혜와 지혜밴드가…

바이올리니스트 박지혜와 함께 하는 '고양필하모닉오케스트라' 창단 20주년 기념 정기연주회
  • 2019.06.14
  • 131

<디지틀 조선일보> 차이코프스키의 바이올린 협주곡과 무소르그스키 '전람회의 그림' 전곡 연주를 만날 수 있는 연주회가 열린다. 고양필하모닉오케스트라(Goyangphilharmonicorchestra)는 창단 20주년 기념 정기연주회를 6월 …

바이올리니스트 박지혜, 명예 대위 위촉
  • 2019.06.14
  • 124

2018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홍보대사로 군부대 순회 연주를 가졌던 바이올리니스트 박지혜가 지난 5월 15일 제8군단 충용부대 사령부에서 명예 예술 장교(대위)로 위촉되었다. 국방부 장관과 각 군 참모총장은 군 발전에 공로가 있거나 군의 신뢰를 높이는 데 기여한…

박지혜 바이올리니스트 군장병위해 공연
  • 2019.05.31
  • 154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 박지혜가 강원도 대형산불의 조기진화와 피해복구에 맹활약한 군장병들을 위해 13일부터 16일까지 감동의 공연을 선사해 눈길을 끌고 있다. 금강산전망대와 해안소초,사단 신교대대 등 충용 8군단은 예하 9개 부대에서 6번…

Opera Without Words - CapeCod.com
  • 2019.01.17
  • 301

   Over 90 musicians will take the Cape Symphony stage for Opera Without Words. Before movies, opera was the grand stage where stories …

[애틀랜타 중앙일보] “영혼까지 행복한 음악 선보이고파”
  • 2018.12.22
  • 499

애틀랜타 다시 찾은 바이올리니스트 박지혜 21일 존스크릭 연합감리서 메시아연주 협연 3·1절 100주년 맞아 평화혁명프로젝트 추진“머리가 너무 헝클어졌어요. 잠시만요…” 진득하게 연습을 하던 연주자는 카메라를 들이대자 바쁘게 머리를 손질하러 자리를 떴다. 그러더니 이내…

[워싱턴 중앙일보] “눈처럼 차갑고 불처럼 뜨거운 무대”
  • 2018.12.19
  • 398

세계적 바이올리니스트 박지혜 음역 극과극 오가며 긴장감 조성비발디 사계 중 겨울, 성탄곡 등 연주​ 16일 와싱톤중앙장로교회 본당을 가득 채운 관객들은 격한 감동의 물결에 휩싸였다.박지혜 바이올리니스트는 차가운 겨울눈과 뜨거운 불처럼, 날카로운 고음과…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