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Tour 2016

박지혜의 패기찬 도전!-월드투어 세종 리뷰
@ MBC 문화사색


비발디의 사계 중 봄

비발디의 사계 중 여름

비발디의 사계 중 가을

비발디의 사계 중 겨울

클래식(Classic)이 락(Rock)을 사랑했을때

한국인 최초 카네기홀 시즌 개막 주간 독주회, 12년 동안 독일 정부 국보급 명기 1735년산 과르네리 전폭 지원, 독일이 선정한 미래를 이끌어 갈 음악인에 빛나는 바이올리니스트 박지혜의 초대형 프로젝트입니다.

  • 연달아 골드디스크를 달성한 바로 그 음악을 이제 라이브 무대로!
  • 정통 “클래식”과 “클래식 + 록”의 융합!
  • “고품격”+“대중성” 겸비
  • 2015 코리아 슈퍼 투어 초대형 공연장들 전석 매진 기록!
  • 2016 한국 문화계의 메카 세종문화회관에서 시작하여 북미 투어, 중국 투어, 베를린까지 월드투어!

세상 어디에도 없을 “박지혜의 월드투어”를 소개합니다.

  • 대한민국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시작하여 중국, 북미 대도시 가장 명망 높은 클래식 공연장에서의 월드투어.
  • 박지혜만이 선사할 수 있고 또 소화할 수 있는 유일무이한 클래식과 록 뚜렷이 공존하는 초대형 고품격 문화 컨.텐.츠!
  • 세계 어디에도 없었던 초대형 클래식 슈퍼스타 탄생의 장!
주요 이력

  • 독일 마인츠 출생
  • 미국인디애나 대학원, 독일 칼스루헤 국립음악대학원 최고과정 졸업(박사)
  • 2015년 이태리 국제음악 콩쿠르/ 중앙음악 콩쿠르 심사위원
  • 2015년 유럽 국제 말타 음악 콩쿠르 부심사위원장
  • 2003년~2013년 독일정부로 세계 3대 명기로 꼽히는 1735년산 과르네리 무상대여, 2014년부터 평생지원
  • 2014년, 2015년 유니버셜 뮤직 골드디스크 달성
  • 2014년 TED 2013 매인무대 한국대표 연사자
  • 2011년 카네기홀 시즌개막주간 한국인 최초 독주회
  • 2010년 대한민국을 빛낸 자랑스런 인물(연합타임즈) 국제부문 대상
  • 2007년 독일라인란드팔츠주선정 “미래를 이끌어갈 음악인”(ZIRP)
  • 14살 첫 솔로앨범(독일녹음)이후 총8개의 앨범과 2개의 DVD 발매
※ 홍보대사
  • UNESCO 한국위원회 평화예술 홍보대사
  • 여수엑스포 홍보대사
  • A+에셋홍보대사


스포츠동아

박지혜 월드투어, “전설이 시작됐다”

기사보기


Korea Joongang Daily

Violinist Park Ji-hae shocks and rocks the house…

기사보기


스포츠경향

2016 월드투어 감동의 120분, 첫 무대부터 객석을 압도한 박지혜의 카리스마

기사보기


파이낸셜

록 버전으로 듣는 비발디의 '사계'..바이올리니스트 박지혜 세계 투어

기사보기

박지혜의 월드투어 2017
공식 홍보영상

조회수 240만을 넘긴
TED-메인 컨퍼런스 @Long Beach

박지혜의 월드투어 2016 - 공연 프로그램



공연 프로그램

  • 1부(바이올린&피아노) 클래식 공연
    • 베토벤 : 바이올린과 피아노를 위한 소나타 제5번 “봄”
      L.v.Beethoven Sonata for Violin & Piano No.5 in F Major, Op. 24 “Spring”
    • 생상스 Camile Saint-Saens “Danse Macabre”
    • 비탈리 : 샤콘느 Vitali, Chaconne

  • Intermission

  • 2부(바이올린&락밴드) Four Seasons 공연
    • 파헬벨 “캐논” Johann Pachelbel, Canon in D
    • 비발디 “사계” Antonio Vivaldi “Four Seasons”
      • 봄(Spring) : 1~3악장
      • 여름(Summer) : 1~3악장
      • 가을(Autumn) : 1~3악장
      • 겨울(Winter) : 1~3악장
    • 박지혜 편곡 : 어메이징 그레이스 Ji-Hae Park ed., Amazing Grace


02-2681-8698

티켓문의

jupiterprinc

카톡아이디

세종공연 스케치

박지혜의 월드투어2016

꽤 흥분했었는지도 모르겠다. 지난 12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린 바이올리니스트 박지혜(31)의 공연을 보았다. 월드투어라 명명된 이날의 공연은 말 그대로 세계를 향해 떠나는 기나긴 연주여정의 출발점. 청호나이스(회장 정휘동)가 후원해 원대한 박지혜의 또 다른 출발에 의미를 더했다. 공연을 보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문장을 SNS에 올렸다. 감상의 ‘평’이라기보다는 ‘느낌’에 가까웠다. 사실은 경악과 탄식의 경계선을 오락가락한 기분이었을 것이다. 서두에 밝혔듯이 꽤 흥분해 있었고, 문장은 어수선했다.

박지혜는 이날 연주회를 정확히 이등분해 프로그램을 짰다. 1부는 클래식 레퍼토리, 2부는 록밴드와 협연한 비발디의 ‘사계’가 메인이었다. 박지혜는 본래 클래식 아티스트이다. 클래식을 전공한 후 퓨전, 크로스오버로 전향한 것이 아니라 원래 클래식 바이올리니스트이고 지금도 그렇다. 그러니까 박지혜는 대중음악을 연주하는 클래식 연주자가 아니라, 클래식을 대중적으로 연주하는 클래식 연주자인 것이다. 이 점을 분명히 해두면 박지혜의 음악을 이해하기가 한결 편해진다.

박지혜는 이날 공연의 문을 베토벤의 바이올린소나타 24번 ‘봄’의 1악장으로 열었다. 요즘 계절에 어울리는 선곡이기도 하지만 정통 클래식 바이올리니스트로서의 정체성을 관객에게 전달하기 위한 전진배치로 볼 수도 있겠다. “조금 있으면 깜짝 놀라실 걸요?”하는 박지혜의 짓궂은 미소를 보는 것만 같다.

몬티의 ‘차르다스’와 생상의 ‘죽음의 무도’. 이어 박지혜의 트레이드마크와 같은 곡인 ‘지혜 아리랑’이 연주됐다. 박지혜 본인이 직접 편곡한 지혜 아리랑은 곧이어 연주한 ‘지상에서 가장 슬픈 음악’으로 불리는 비탈리의 ‘샤콘느’와 대비될 만하다. 부제를 붙인다면 ‘지상에서 가장 화려한 아리랑’쯤이 어떨까 싶다.

2부는 비발디의 사계.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클래식 리스트에서 부동의 1위를 지키고 있는 작품이다. 5인조 록밴드와 협연한 비발디의 사계 연주는 굉장한 퍼포먼스였다. 소리가 만들어내는 그림이 워낙 풍부해 사계절을 마음껏 즐길 수 있었다. 거대한 백스크린을 배경으로 적극 활용한 것도 ‘신의 한 수’였다. 록밴드는 록을 연주했다기보다는 오케스트라의 역할에 충실한 연주를 들려주었다. 박지혜 역시 록밴드의 멤버가 아닌, 협연자로서 연주했다. 다섯 명의 록밴드는 오케스트라와는 다른 색다른 맛의 반주를 선보였다. 즉 이날의 사계는 클래식과 록의 만남이라기보다는 클래식과 록이 창출해낸 박지혜식의 ‘제3의 장르’라는 느낌이 강했다.

바이올린에 장착한 마이크를 통해 증폭된 음량과 박지혜의 화려한 연주 퍼포먼스에 눈과 귀를 빼앗기지 않았다면, 의외로 박지혜의 연주가 감정이 과잉되지 않은 절제되고 치밀하게 계산된 연주라는 사실을 발견할 수 있었을지 모른다. 지금까지 나온 박지혜의 앨범을 들어본 사람이라면 수긍할 수 있을 것이다. 박지혜는 감정보다는 오히려 이성과 절제에 뛰어난 연주자일지도. 박지혜가 클래식 바이올리니스트라는 사실을 새삼 상기하게 만든다. 박지혜는 헨델의 ‘사라방드’를 마지막 곡으로 골랐다. 연주에 앞서 박지혜는 “내 인생과 가장 닮아 애착을 갖고 있는 곡”이라고 설명했다. 어둡고, 느리고, 진중하게 시작한 연주는 이내 전환점을 맞아 더없이 강렬하고 화려하게 비상해서는 극적으로 마무리되었다.

이토록 황홀한 무대가 월드투어라는 이름을 걸고 세계로 나아간다니 관객의 한 사람으로서 마음이 설렌다. 집으로 돌아오는 내내 사라방드가 귀에서 무궁동(처음부터 끝까지 같은 길이와 빠르기의 음표로 진행되는 기악곡 또는 그 악장. 선율이 반복되어 영구운동같은 느낌을 줌)처럼 되풀이되어 울렸다. 헨델의 사라방드는 이날 무대에서 화려하게 마무리되었지만, 박지혜의 사라방드는 여전히 연주되고 있고, 앞으로도 연주될 것이기 때문이다. 인생을 빼닮았다는 그녀의 사라방드는 아직 마지막 마디가 작곡되지 않았다.

[스포츠동아] 박지혜 월드투어, “전설이 시작됐다” - 양형모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