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Project in Korea

We organize not only classical concerts but also Multi functional Events&concerts with over  20 years experience in field of Music Business. We have on site Teams which allows us global drive. also, we always welcome co-orperation with other organizations to reach the best result.
90년대부터 공연기획을 경험하며 쌓은 노하우로 최상의 퀄리티와 비용절감을 실현 시키고 있습니다. 활동 지역은 프리미엄 콘서트 홀 부터 열약한 환경까지, 클래식부터 대중적인 복합 공연까지 아우릅니다. 국내, 해외 무대로 상분화 하여 현지 인력으로 보다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진행을 하고 있습니다.

대전시향 숲속의 열린음악회 Open-air concert with Daejeon Philharmonic Orchestra.

431 2017.08.28 18:16

첨부파일

짧은주소

본문


대전시향 숲속의 열린음악회 

 

Many people gathered and enjoyed the night with wonderful classical music. 

 

폴 포츠와 함께 대전시향 무대에 오르는 또 다른 세계적 스타가 있다. 바로 바이올리니스트 박지혜(32)이다.

 

'천재 바이올리니스트'라는 형용사가 따라붙는 그는 지난 주 열렸던 대전국제음악제 MC로 깜짝 출연했다. 박지혜는 "독일어로 인터뷰를 해야 하는 역할이라 독일어에 능숙한 제가 섭외된 것 같다"며 "연주자가 아닌 MC로 무대에 오른 특별한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바이올리니스트였던 어머니에게 바이올린을 배우기 시작해 6세 때 곡을 연주, 천부적 재능을 인정받으며 미국 인디애나 주립대학원에서 전액장학생으로 제이미 라레도 교수에게 사사했다. 독일 칼스루헤 국립음악대학교 및 대학원에서는 최고과정까지 울프 헬셔 교수와 함께했다.

 

엘리트 코스를 밟으며 미국과 독일에서 바이올린을 공부한 박지혜는 그의 음악을 클래식에 한정하지 않는다. 형식과 격식을 깨는 실험적 공연에도 적극 나선다. 2015년 충남대 정심화홀에서 열렸던 '박지혜 코리아 슈퍼투어 공연'에서는 록밴드와 협연으로 관객들과 공감하는 무대를 만들기도 했다. 그는 "음악을 하는 거지, 클래식 음악만 하는 건 아니다. 바이올린 역시 클래식에 한정을 두고 싶지 않다. 경계가 있는 음악을 경계한다"고 강조했다.

 

박지혜는 독일 총 연방 청소년콩쿠르에서 두 차례나 1등을 거머쥐었으며 루마니아의 리멤버 에네스쿠 국제콩쿠르에서 2등을 하는 등 수많은 국제 대회에 입상해 무섭게 성장했다. 2007년에는 독일 라인팔츠주를 이끌어 갈 연주가로 뽑히기도 했다. 그는 독일 정부로부터 세계 최고의 바이올린이라고 평가받는 과르네리 바이올린을 사용하는 권한을 받았다. 2003년부터 2014년까지 국보급 바이올린 페트루스 과르네리(베네치아 1730년산) 무상으로 대여받아오다 2014년부터 1735년산 페트루스 과르네리를 평생 사용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박지혜는 14세 때 독일 마인츠시립챔버 오케스트라와 유럽 순회 연주로 데뷔한 후 연 150회 이상 국제무대를 종횡무진으로 누비고 있다. 그는 "무대에 서는 기준은 '나를 필요로 하는 곳인가' 하는 것"이라며 "초청하는 곳은 다 이유가 있기 때문에 항상 감사한 마음으로 무대에 오른다"고 말했다.

 

박지혜의 공연 포스터를 보면 항상 함박 웃음을 짓고 있다. 바이올린을 친구처럼 대하는 듯하다. 그는 "바이올린은 어릴 적 나의 장난감이자 성장하면서는 평생의 친구"라며 "매번 함께하는 친구처럼 좋은 무대를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2018평창동계올림픽에 선보일 '정선아리랑'을 편곡하고 있다. 한국의 아름다운 음악인 아리랑, 그 중에서도 강원도 아리랑인 정선아리랑을 선택해 준비 중이다.

 

그는 9월 독일 함부르크와 베를린, 영국 런던 등을 순회하는 공연에 나선다. 공연에서 그는 피아니스트 랑랑과 함께 강연도 한다. 박지혜는 평생 음악가로의 목표를 그린다. 그 중에는 연주자와 함께 후학을 양성하는 음악가도 있다.

 

"앞으로 더 뛰어난 음악가들이 나올 텐데 다른 사람들을 행복하게 하는 음악가로 설 수 있게 저도 몫을 하고 싶은 게 꿈입니다."

 

 


aa1da6f528a8ddd02603a6399646aceb_1503911
aa1da6f528a8ddd02603a6399646aceb_1503911
aa1da6f528a8ddd02603a6399646aceb_1503911
aa1da6f528a8ddd02603a6399646aceb_1503911
aa1da6f528a8ddd02603a6399646aceb_150391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월간베스트